천일국 6년 12.132019.01.18 금요일

선학연재는 작가들이 재구성한 참부모님과 관련된 흥미로운 콘텐츠들을 제공합니다. 작가의 사진을 클릭하면 해당 작가의 연재글로 이동합니다.

참부모님 발자취를 따라서
<연재 소개>
참부모님의 숭고한 참사랑의 생애 발자취는 우리 인류 자녀들이 살아 갈 삶의 나침반이며 이정표이자 등대로서 영원한 길잡이입니다. 이는 때론 가파른 고개, 험한 골짜기, 망망한 바다를 헤쳐 갈지라도 우리의 걸음이 밤낮으로 늘 밝고 소망 찰 수밖에 없는 주춧돌 같은 필연의 토대입니다.
참부모님의 섭리적 생애의 진기하고 다채로운 이야기들은 태산 같이 방대한 기록자료 가운데 풍요롭게 담겨 만세의 보고로 보전되고 있습니다. 그중 작지만 소중한 이야기들을 하나씩 꺼내어 그 이야기가 태어난 현장을 찾아서 심정적 되새김의 대화를 통해 참부모님의 숨결이 서린 지난 발자취를 새롭게 되밟아보고자 합니다.
이야기 주제와 관련해 독자분들이 간직하신 귀한 정보나 수정보완 사항에 대한 고견도 나눠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.

<작가 소개 - 추연구>
서울사회복지대학원대학교 졸업
전 역사편찬위원회, 성화출판사 근무
참부모님 생애와 섭리 연구편찬 및 강의
현 선학역사편찬원 말씀정선집 편찬위원
현 기획출판 문영 대표
현 사회복지 교수 활동
  • 03_참아버님의 경북 영천 성로-3
    02화에 이어서...  영천 성로에서 세운 참사랑 원리의 푯대참아버님은 흥남 감옥 출소 이후 평양 체류 40일간 지척인 정주 고향에도 못 가보고, 수감 전에 뜻에 대해 맹세했던 식구들을 수소문했다. 기억 가능한 모든 식구를 만나 수습하고 통고하고 나서야 고향에 가는 것이 섭리의 길을 가는 정도라고 여겼다. 그 사람 자체는 비록 등졌더라도 후손은 구원해야 될......
    조회수 575 2018.10.18
  • 02_참아버님의 경북 영천 성로-2
    01화에 이어서...  영천에 머무신 날짜와 그 섭리적 의미박정화 씨의 증언에서는, 그 편지를 처분하지 않고 간직하며 때를 기다려온 것이 ‘석 달 열흘이 지났다.’라는 단서가 발견된다.참아버님이 흥남 감옥을 출소한 1950년 10월 14일 이후 평양을 거쳐 남하노정을 출발해 영천에 도착한 1951년 1월 22일은 만 100일째 되는 날이었다. 흥남에서 평양......
    조회수 215 2018.09.11
  • 01_참아버님의 경북 영천 성로-1
    2018년 6월 7일 필자는 아내와 함께 경상북도 영천을 다녀왔다. 1950년 10월 14일 참아버님 흥남 감옥 출소 이후 피란 남하노정 중 1951년 1월 영천에서의 뜻 서린 발자취를 찾아보기 위해서였다. 영천교회 김희철 장로 내외, 김일헌 장로 등 중심식구들의 증언을 경청하며 기존 자료를 토대로 삼고 참아버님 발길이 닿았을 요로를 함께 탐방했다. 수년 ......
    조회수 177 2018.09.03
COPTRIGHT© 2018. 선학역사편찬원 ALL RIGHTS RESERVED.